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BPA, 부산항‘온라인 선석회의’5월 까지 연장·시행

기사승인 2020.04.09  17:03:49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확산되고 있는 ‘비대면 커뮤니케이션’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시행해 온 온라인 선석회의(화상회의)를 5월까지 연장하여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부산항(북항) 선석회의는 부산항의 선석과 정박지 사용에 대한 순서와 방법을 사용자들이 협의하여 정하는‘항만운영정보교환회의’로 항만시설사용자, 항만하역사업자, 줄잡이업체, 선사, 대리점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매일 오후 2시, BPA 고객서비스센터에서 개최하는 선석회의에 참석해 왔다.

그간 BPA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지난 2월 26일부터 부산항(북항) 선석회의를 온라인으로 전환.시행하였고,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4월 19일까지 연장된 점을 반영하여 온라인 선석회의(화상회의)를 5월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앞서 BPA는 2004년 창립 이후 줄곧 시행해 온 기존의 선석회의를 시대변화에 맞게 개선하기 위해 연초 2회에 걸쳐 참석자들의 의견을 사전에 조사하였으며, 온라인 회의 개최에 대한 수요를 BPA소통협업 앱(app) 시스템에 적극 반영하여 시행해 왔다.
 
현재, 선석회의는 매일 오후 2시 온라인(화상회의)으로 진행되며 항만이용자 간의 의견 교환과 자율적 협의를 거쳐 선석의 사용 순서 등을 결정하고, 그 결과를 ‘BPA 소통협업’앱(app)과 BPA 인터넷 사이트(https://sns.bpa-net.com)를 통해 공유한다.

BPA 관계자는 “온라인 선석회의 도입으로 고객들은 어디서든 회의결과를 즉시 업무에 반영할 수 있어 업무효율이 높아지고, 나아가 부산항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